기사 (전체 1,502건)
대학생의 '빚'
스스로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시기인 20대. 하지만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시작점에서부터 '빚'과 함께하고 있다. 높은 등록금 때문에 생긴 빚, 그리고 사기로 인해 생긴 빚, 경험 부족으로 생긴 빚 등은 대학생을 괴롭히...
연세춘추 사회국 기획 기자단  |  2015-05-09 20:14
라인
서민들의 삶에 햇살을 비춰주는 금융 햇살론
지난 4월 27일 아침 10시, 서울의 N은행은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기자가 대출을 받으려하는 이유를 묻자 대학생 박모(2...
신준혁 기자  |  2015-05-09 19:04
라인
대학생 금융채무 불이행자, 어리다고 예외가 아닙니다
‘고객님께서는 대학생이시기 때문에 은행에서 대출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대학생 연돌이는 연체된 신용카드 대금을 내기 위해 대출을 신청하러...
오지혜 기자  |  2015-05-09 18:58
라인
학생들 울리는 과외 사기, 중·고생은 물론 대학생들까지
요즘 중·고등학생들은 물론, 대학생들까지 과외를 받는 경우가 많다. 특히 취업난 속에서 학점 관리, 스펙 쌓기가 중요해지면서 학업 및 스펙 쌓기와 관련된 과외를 받는 대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동시에 대학생...
박상용 기자  |  2015-05-09 18:54
라인
학자금 대출, 빚만 있는 빛 없는 미래
취업을 위해 거침없이 달려온 청춘들이 직장에 자리를 잡을 때는 행복하고 안정적인 생활에 대한 기대에 부풀어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러...
강수련 기자  |  2015-05-09 18:51
라인
연세인의 결혼
기획의도 : 꽃이 만개하고 서서히 녹음이 짙어지는 계절인 5월은 ‘결혼의 달’이다. 인생의 최대 전환점인 결혼은 모두에게 중요한 관심사...
연세춘추 사회부 공동취재단  |  2015-05-02 18:20
라인
세월호, 그 세월은 무심히 흘렀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300여 명의 소중한 생명을 앗아간 세월호 침몰 사고. 세월은 무심히도 흘렀고 어느덧 사고 1주기를 눈앞에...
고석현 기자, 박상용 기자, 신준혁 기자, 오지혜 기자  |  2015-03-28 20:39
라인
[서토불이] "깊은 비밀과 한을 품은 채 조용히 흘러내리다"
뒤에 물러 누운 어둑어둑한 산, 앞으로 폭이 넓게 흐르는 검은 강물, 산마루로 들판으로 검은 강물 위로 모두 쏟아져 내릴 듯한 파아란 ...
박상용 기자  |  2015-03-28 20:23
라인
세월호, 그리고 대학 사회
세월호 참사가 1주기를 맞이한다. 지난 1년 동안 대학생들은 세월호 참사가 드러낸 문제를 외면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왔다. 세월호와...
박상용 기자  |  2015-03-28 18:32
라인
우리는 위험에 둘러싸여 있다
“아직도 아홉 명의 아이들은 바닷물에 잠겨 부모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조남성(53)씨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이승학 기자  |  2015-03-28 18:16
라인
그로부터 1년이 지났습니다.
지난봄, 우리는 수많은 생명을 바다에서 잃었다. 수학여행을 가던 학생들과 제주도에서 새 인생을 꾸리러 떠나던 이들 등 많은 사람이 몸을 싣고 있던 배는, 목적지인 제주도에 도착하지 못한 채 바다 한가운데서 멈췄다. ...
오지혜 기자, 고석현 기자  |  2015-03-28 18:12
라인
상영관을 훔치는 완벽한 방법
한국영화 사상 최대 흥행작이라 불리는 『명량』은 총 1천761만 명을 극장으로 불러 모으며 1천만 관객을 넘어 우리 영화계의 새 장을 ...
송진영 기자  |  2015-03-21 23:16
라인
국민참여재판, 어디로 가야 하나?
지난 1988년 10월 16일, 서울 북가좌동 한 가정집에서 탈주범 4명이 한 가족을 인질로 삼고 경찰과 대치하다가 10시간 만에 사살...
신준혁 기자  |  2015-03-21 23:07
라인
청년 고흐들
빈센트 반 고흐, 예술에 관심이 없는 이라도 한 번쯤 들어봤을 이름이다. 그만큼 서양미술사에서 고흐가 끼친 영향은 대단하다. 그러나 후...
이승학 기자  |  2015-03-21 23:03
라인
사회부 기획 : 대학에 미친 신자유주의 영향
< 기획의도 >1997년 IMF 사태 이후 발생한 신자유주의 물결은 교육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경쟁원리가 도입돼 대학의 교육과 연구가 수치화되고,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경영마인드가 강조되고 있다. 신자유주...
연세춘추 사회부 공동취재단  |  2015-03-21 22:58
라인
신자유주의에 대해
우리나라는 지난 19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신자유주의의 물결이 유입됐다. 당시 전세계적으로 신자유주의의 물결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고 라틴아메리카, 동남아시아 등 제3세계 국가들은 경제위기 속에서 세계은행과 IM...
박상용 기자  |  2015-03-21 22:55
라인
학문의 전당? '본말전도'의 대학교
대학은 기업이다. 기원전 385년 플라톤이 아카데미를 설립한 이래 대학은 학문의 전당으로 불려 왔다. 그러나 20세기 후반부터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신자유주의 열풍이 대학까지 미친 후 대학이 지나치게 상업화됐다는 지적...
이승학 기자  |  2015-03-21 22:54
라인
보이지 않지만 존재하는 대학 속 ‘무지개’
“Much Madness is Divinest Sense” 19세기 미국의 여류시인 에밀리 디킨슨의 시 제목이다. 그녀의 눈에 당대 미...
강수련 기자, 문세린 기자  |  2015-03-21 22:52
라인
"경쟁에서 밀린 대학들은 없어질 겁니다"
‘F’는 학생의 성적표에만 뜨는 것이 아니다. 대학 역시 F가 적힌 성적표를 교육부로부터 받는다. 상대평가 개념이 대학 사회에도 등장한...
오지혜 기자  |  2015-03-21 22:51
라인
졸업 위해 스펙 요구하는 학교, 학과 통·폐합까지
대학의 의미는 과거에 비해 많이 달라졌다. 이전의 대학이 학문 탐구의 장이었다면, 지금의 대학은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인재를 양성하는...
박상용 기자  |  2015-03-21 22:4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