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9건)
국어학 + 정보학 = 국어정보학
▲ 언어정보연구원 소속 연구원들이 사전 편찬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조진옥 기자 gyojujinox@yonsei.ac.kr ...
최종혁 기자  |  2006-05-29 00:00
라인
[십계명] 선생님이 없다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우러러 볼수록 높아만 지네~’ 오늘(15일)은 25번째 맞이하는 스승의 날이다. 학창시절 칠판 한가득 ‘선...
최종혁 기자  |  2006-05-15 00:00
라인
[십계명] 기다림
비오는 날만 되면 난 누군가를 기다리는 버릇이 있다. 처마 끝에 떨어지는 빗소리가 누군가의 발자욱 수리처럼 들린다. 비오는 날은 창문을 자꾸만 연다. 창문 밑에 누군가가 나를 찾아와 기다릴 것만 같다. 기다림이란 희...
최종혁 기자  |  2006-03-02 00:00
라인
인간과 자연의 경계를 무너뜨린 건축가
건축을 보면 그 사회의 문화정신적인 수준을 읽을 수 있다.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 미국의 엠파이어 스태이트 빌딩처럼 각 나라를 대표하...
최종혁 기자  |  2005-11-28 00:00
라인
64괘, 내 미래를 점치다
지금 당장 누군가가 여러분에게 태극기를 그려보라고 한다면? 물론 ‘우리나라 국기도 제대로 못 그리겠냐’며 큰소리를 치고 쉽게 중앙의 태...
최종혁 기자  |  2005-11-21 00:00
라인
[서토불이] 한심한 여자, 불쌍한 여자, 그러나 운명같은 여자
“이번 역은 광화문, 광화문역입니다. 내리실 문은 오른쪽입니다. This stop is Kwanghwamo on…” 귓바퀴를 맴도는 안...
최종혁 기자  |  2005-11-21 00:00
라인
[밑줄긋기]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실의 시대』 중에서
"나오코의 죽음이 내게 가르쳐 준 것은 어떠한 진리도 사랑하는 이를 잃은 슬픔을 치유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그 슬픔을 실컷 슬...
최종혁 기자  |  2005-10-04 00:00
라인
인류의 삶을 뒤흔들 과학난제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는 창간 125주년 기념을 인류가 여전히 풀지 못했고, 21세기에 해결되어야할 수수께끼 25개를 발표했다. 1....
최종혁 기자  |  2005-09-26 00:00
라인
도공의 혼을 불러 오늘에 되살리다
40년의 연륜이 묻어나는 정양모 교수의 눈길과 손길은 시간이 지날수록 깊고 날카롭다. 신나리 기자 jounari@yonsei.ac.kr...
최종혁 기자  |  2005-09-20 00:00
라인
[밑줄긋기]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
“너 누워갖고 하늘 보며 운적 있나? 하늘 보고 울만 눈물이 귀로 들어간다. 귀에 물이 차오른다.” - 김연수, 『내가 아직 아이였을 ...
최종혁 기자  |  2005-09-01 00:00
라인
[기자비망록] 나의 가장 나종 지닌 것
어떤 시인이 말했다. ‘나의 가장 나종 지닌 것’은 정직하고 진실한 눈물이라고. 그리고 또 한 소설가는 자신의 생명과도 바꿀 수 없는 ...
최종혁 기자  |  2005-09-01 00:00
라인
경계를 넘어 세계와 소통하는 문학축제
때 이른 여름이 찾아와 나날이 뜨거운 열기가 더해가는 5월.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문학의 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바로 대산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의 공동 주최로 지난 5월 24일부터 사흘동안 세종문화회관에서 ...
최종혁 기자  |  2005-05-30 00:00
라인
[지식의 샘] 장 폴 사르트르
2005년은 우리대학교가 창립 120주년을 맞는 기념적인 해이자 20세기 철학의 거장 장 폴 사르트르(1905~1980)의 탄생 100주년을 맞는 해다. 이에 프랑스는 올해를 ‘사르트르의 해’로 지정했으며 사르트르가...
최종혁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한국 최초의 신소설은 토소자의 <엿장사>
「혈의 누」. 영화 제목이 아니다. 우리나라의 최소의 신소설이라고 알려져 있는 이인직의 소설이다. 하지만 친일작가와 친일적인 내용을 담은 「혈의 누」는 우리나라 근대 소설의 뿌리가 부끄러운 역사 속에 내리고 있다는 ...
최종혁 기자  |  2005-05-23 00:00
라인
[학술섹션] 120주년 기념 학술기획(2) - 연세와 강화학
모두가 ‘예’라고 대답할 때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과연 몇이나 될까? 하지만 사회의 발전은 바로 그 ‘아니오’에서부터 시작된다. 왕양명(1472~1528)은 주자학이 주류를 이루던 명나라 때, 이에 대...
최종혁 기자  |  2005-05-09 00:00
라인
[학술섹션] 120주년 기념 - 연세문학회의 어제와 오늘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대학생활의 로망 대동제 기간이다. 올해 ‘아카라카를 온누리엷에서도 어김없이 서시는 별이 반짝이는 노천극장의 밤하늘 높이 울려 퍼질 것이다. 윤동주. 그는 연희전문 재학중 문학동아...
최종혁 기자  |  2005-05-09 00:00
라인
불확실한 미래, 과거 여행을 떠나다
인류가 희망하고 기다리는 아름다운 미래는 우리 눈 앞에 펼쳐질 것인가? 우리 사회는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서 최첨단의 세계를 만들어 놓았다. 하지만 사람들은 물질적인 풍요 속에서 다람쥐 쳇바퀴 돌듯 시간에 쫓기고 획일...
최종혁 기자  |  2005-05-02 00:00
라인
[저자와의 대화] <사라진 손바닥>의 나희덕 시인
뒤늦게 찾아온 봄은 캠퍼스 곳곳에 화려한 꽃을 피우며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봄의 시작을 가장 먼저 알린 백목련은 그 자취를 감춰버렸지만 생동하는 자연에 마술 같은 바람이 스치면 봄꽃들이 피어나 파란 하늘을 물들인다...
최종혁 기자  |  2005-05-02 00:00
라인
<학부대학 공부 두배로 하기>연세는 새내기도 공부한다
연세 1학년, 설레는 대학생활도 벌써 한 달이 지나갔다. 한 달 사이 대학수업, 엠티, 합동응원전, 각종 환영회, 미팅 등 다양한 경험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 중 지식의 터전 상아탑에 걸맞는 ‘공부’에 투자한 시...
최종혁 기자  |  2005-04-11 00:00
라인
[관람석] 수녀원에 간 남자들
가난하고 버림받은 이를 위해 일생을 바치고 인류에게 깊은 감동을 남긴 마더 테레사. 그녀가 온 세상에 사랑을 전파시켰다면 그것에 버금가...
최종혁 기자  |  2005-04-11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