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49건)
태풍이 멈춰 세운 연고전 압승
2019학년도 정기 연고전(아래 연고전)이 1일 차 경기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2일 차 경기가 취소되...
연세춘추 연고전 TFT 특별취재단  |  2019-09-08 22:46
라인
우리도 즐긴다, 아마추어 연고전!
연고전은 학생, 교직원 등 여러 교내 구성원의 축제다. 우리대학교와 고려대의 친선교류를 위해 개최된 연고전은 2019년을 기점으로 94...
강리나 김재현 기자  |  2019-09-02 03:03
라인
행운의 무당벌레, 골대를 사수하라!
우리대학교 축구부는 명실상부 대학 축구의 강호다. 지난 3월 개막한 2019 대학축구 U-리그에서는 4권역(서울‧경기) 1위...
민소정 이희연 백현정 기자  |  2019-09-02 03:02
라인
‘학생’과 ‘선수’ 사이, 방황하는 학생 선수들
우리대학교 선수들은 연고전을 비롯한 다양한 스포츠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졸업 후에도 순탄하게 선수 생활을 이어갈 듯하지...
민수빈 박진성 백현정 기자  |  2019-09-02 00:47
라인
실수는 한 번뿐, 팀워크로 다져졌다
오는 2019 정기 연고전(아래 연고전)을 승리로 이끌 빙구부 주장 안재인 선수(체교·16,F·3)와 김원민 선수(체교·19,D·88)...
박준영 조수빈 백현정 기자  |  2019-09-02 00:33
라인
연고전 효자종목 빙구, 아직 낯설어?
우리나라에서 아이스하키는 비인기 종목으로 생소한 스포츠지만 매년 정기 연고전(아래 연고전)에서 만날 수 있다. 빙구는 어떤 매력으로 관객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걸까? 몸싸움이 허용된 종목몸싸움에도 룰이 있다! 빙구...
박준영 조수빈 기자  |  2019-09-02 00:30
라인
“늘 이기는 것, 그것이 우리의 매력”
무더운 여름, 우리대학교 럭비부 선수들은 햇볕 아래 쉴 새 없이 몸을 부딪친다. 역대 정기 연고전 승전 목록에 ‘2019 정기 연고전(...
강리나 민수빈 양하림 기자  |  2019-09-02 00:09
라인
럭비, 이건 몰랐지?
매년 통쾌한 승리를 안기는 연고전 대표 효자종목, 럭비. 연고전 경기가 끝나면 사람들의 관심은 일순 럭비에 쏠린다. 하지만 럭비라는 종목 자체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래서 준비했다, 우리대학교 럭비부와 럭...
강리나 민수빈 기자  |  2019-09-02 00:06
라인
어두운 시대, 파란만장했던 한 영웅의 '퍼펙트게임'
‘불세출의 투수’라고 한다. 불꽃 같은 강속구와 폭포수 같은 커브볼, 그가 등판하는 날이면 상대 타자들은 모두 압도됐다. 그는 야구에 ...
박진성 기자  |  2019-09-02 00:03
라인
전력을 알면 야구가 보인다!
박채린 기자bodo_booya@yonsei.ac.kr박진성 기자bodo_yojeong@yonsei.ac.kr
박채린 박진성 기자  |  2019-09-02 00:02
라인
축구만 잘 하면 안 되나요?
지난 2017년, 우리대학교 축구부가 U-리그* 참가를 포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축구부 선수 14명이 학점 평균 C0를 넘기지 못했기 때문이다. 일명 ‘C0룰’이 시행된 이후 많은 학생 선수들이 경기 참여 ...
민소정 이희연 기자  |  2019-09-01 23:57
라인
당신의 아이돌에게 투표하세요
2019 정기 연고전을 맞이해 우리대학교 농구부 선수 13명을 대상으로 ‘연세대 출신 선수 우상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역...
윤세나 김재현 기자  |  2019-09-01 23:56
라인
농구 황금기, 그 시절을 기억하나요?
'농구 황금기'로 회자되는 지난 1990년대, 농구장은 언제나 관중들의 함성소리로 가득했다. 하지만 현재 한국 농구는 속...
윤세나 김재현 기자  |  2019-09-01 23:55
라인
“때가 되면 스스로 정해야 해, 결정은 네 몫이야”
영국의 미술평론가 존 러스킨(John Ruskin)은 말했다. “햇볕은 감미롭고, 비는 상쾌하고, 바람은 힘을 돋우며, 눈은 마음을 설...
오한결 기자  |  2019-05-27 05:00
라인
베르테르와 샤를로테, 21세기에서 재회하다
유명인이 자살한 뒤 유사한 방식으로 자살하는 사람이 많아지는 현상을 베르테르 효과라고 한다. 이는 요한 볼프강 폰 괴테의 작품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서 유래했다. 이 소설은 18세기에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 전반에...
김인영 기자  |  2019-05-06 19:17
라인
베누스 푸디카와 여성 ‘몸’의 해방
베누스 푸디카(Venus Pudica)란 비너스 상의 자세를 가리키는 미술 용어다. 비너스 상은 한 손으로 가슴을, 다른 한 손으로는 ...
김연지 기자  |  2019-05-06 05:30
라인
길 위의 두 발이 주는 사색
당신은 오늘 왜 걸었는가. 아마 어딘가로 이동하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걷는 행위는 사물에 몸을 싣는 방식으로 목적지에 도달할 수 없을 때 찾는 최후의 보루가 됐다. 이동수단이 발전하면서 걷기가 불필요하고 귀찮은 것으...
민수빈 기자  |  2019-03-18 00:28
라인
그리는 것보다 멋진 건 없어, 그림은 그 자체로 즐겁거든!
세상은 온통 색투성이다. 고개를 조금만 돌리면 갖가지 색감이 눈을 자극한다. 수많은 색의 향연 속에서 검은색은 우리에게 묘한 편안함을 ...
강리나 기자, 하광민 기자  |  2019-03-17 23:30
라인
“거리의 상상력은 고통이었고 나는 그 고통을 사랑하였다”
어둠 속에서 중얼거린다나를 찾지 말라……무책임한 탄식들이여길 위에서 일생을 그르치고 있는 희망이여-시 「길 위...
이승정 기자, 박수민 기자, 정구윤 기자  |  2019-03-04 01:15
라인
‘도토리수호대’가 세운 작은 이정표
식용 개 농장 폐쇄 논쟁, 동물원에서 탈출해 사살당한 퓨마 ‘뽀롱이’, 동물권 단체 대표의 안락사 파문. 최근 ‘동물권’이라는 단어가 ...
박건 기자, 윤채원 기자  |  2019-03-04 01:0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